2011년 8월 16일 화요일

목재가구 DIY - 2단 의자 (Two Step Chair)



글·사진 / 김광렬 (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교수), 도장재료협찬 : 나무와 사람들
주부들에게 부엌은 일터다. 그 일터가 즐겁지 못하다면 가족들에게도 득이 아니다. 이달에 만들어 볼 2단 의자는 주부들에게 일하는 즐거움과 편안함을 줄 것이다.
싱크대 상부장의 그릇을 내릴 때는 사다리로, 긴 시간 나물을 다듬을 때는 의자가 되어 준다. 또 비닐봉투 등을 넣어두는 수납공간이 되기도 한다. 거기에다 따로 시간 내어 운동하기 어려운 주부들을 위한 운동기구가 되어 준다. 저녁시간에 TV를 시청하면서 2단 의자를 오르락내리락하면 자신도 모르게 다리가 예뻐진다.
정말 그렇다면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남편들이여~! 힘 한 번 씁시다.


준비물

공구 및 부재료
전기드릴, Ø30mm 드릴날, 이중 보링날, 실톱대, 쇠자, 줄자, 연필, 커터 칼, 목공용 본드, 스크루, 실톱날, #220/#320 천사포

색재료
스테인, 바니시, 1인치/2인치 붓, 해면 스펀지, 팔레트, 비닐장갑, 목장갑


제작과정

1.도면을 참고하여 집성목을 재단한 뒤, 재단된 재료의 면을 사포로 곱게 다듬 어 준다.
2.옆판을 도면과 같이 잘라내기 위해 목 재 위에 밑그림을 그린다.
3.잘라낼 부위에 쇠자와 커터 칼을 이용 하여 칼금을 넣고 톱으로 잘라낸다.
4.윗발판에 손잡이를 만들기 위해 Ø30 mm 구멍을 표시하고, 클램프를 이용 하여 작업대에 고정시킨 뒤 구멍을 뚫는다.
5.구멍을 뚫은 뒤 원의 접점을 연결하는 선을 그어주고, 실톱으로 잘라낸다.
6.우선 내부에 들어갈 수납공간을 먼저 전기타카로 임시고정을 시킨다.
7.이중 보링을 한 뒤 스크루를 박아 준다.
8.수납 부분과 옆판을 조립한다.
9.발판 지지대를 같은 방법으로 조립 한다.
10.발판 부분에만 밀크 페인트를 칠해 준다.
11.칠이 마르면 발판을 얹어 조립을 한다.
12.아래쪽 발판도 같은 방법으로 조립을 한다.
13.조립이 끝나면 붓, 스펀지 등을 이용하여 바니시를 칠해 준다.


완성

주방에서는 싱크대 상부장을 정리하는 사다리로, 거실에서는 TV 보면서 ‘계단 오르기’ 운동기구로 쓸 수 있다. 남편들이여, 찬바람이 불기 전에 사랑스러운 아내를 위해 휴일 하루 반나 절을 땀흘린다면 근사한 저녁을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제작보조 : 박윤선(협성대학교 예술대학원), 윤희진(협성대학교 예술대학원)

출처 : 산림웹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