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16일 화요일

목재가구 DIY - CD장



글·사진 / 김광렬 (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교수)

준비물

공구: 드릴, 전기타카, 실리콘 건, 12mm/7mm 목공용 드릴날, 이중보링날, 10mm 목봉제조비트, 실톱대, 플러그톱
부재료: 피봇힌지, 목공용본드, 30mm/40mm 스크루, 실톱날, #220/#320 천사포, 쇠자, 줄자, 연필, 커터 칼
도색재료: 밀크페인트, 천연오일, 스펀지 붓, 헝겊이나 천 조각


제작 과정

1. 도면을 참고하여 집성목을 재단한 뒤 사포로 곱게 다듬어준다.

Tip 1 내부에 들어가는 칸막이 앞부분의 모서리는 미리 사포질을 해둔다.
2. 가운데 측판과 뒤판 길이가 잘 맞는지 등을 확인하고 5mm 두께의 판재를 준비하여 뒤판 밑에 깔아두면 쉽게 뒤판을 띄울 수 있다.

Tip 2 ‘면’보다는 ‘엣지’가 돌출되게 설계해야 한다. 면의 면적이 더 넓기 때문에 조립할 때 조금만 실수를 해도 사포나 대패로 수정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3. 접착 면에 본드를 바른 뒤 전기타카로 고정시킨다.
4. 뒤판과 옆판이 조립되면 칸막이를 조립한다. 측판을 모두 붙이고 조립하면 타카를 쓰기 어렵기 때문에 안쪽부터 고정시킨다.

Tip 4 150mm의 보조목을 준비해 사용하면 일일이 치수를 재지 않아도 칸막이 간격을 맞출 수 있기 때문에 쉽고 빠르게 작업할 수 있다.

5. 칸막이를 측판과 접착을 하고 난 뒤 뒤판과도 전기타카로 고정시켜준다.
6. 반대편 뒤판을 조립하기에 앞서 밑판을 고정시킨다.

Tip 6 뒤판과 측판이 한 부분으로만 접착되어 있기 때문에 다소 헐렁거리거나 타카가 빠질 염려가 있다. 밑판의 조립으로 이를 보강해 준다.

7. 작은 수납함이 완성되면 큰 수납함 역시 같은 방법으로 조립한다.

Tip 7 용도에 알맞게 서랍을 제작하여 함께 사용하면 더욱 좋다.

8. 반대편 뒤판 역시 조립한다. 미리 조립된 뒤판 때문에 타카를 직각으로 쓸 수 없다. 잘 보이지 않는 뒷면에서 사선으로 타카를 쏴준다.

Tip 8 사선으로 작업했을 경우 타카핀이 앞쪽으로 튀어나올 수 있으므로 판의 두께에 따라 길이 18mm 이상, 25mm 이내의 타카핀을 사용하거나 각도를 미리 계산해한다.

9. 반대편 역시 칸막이를 안쪽에서부터 미리 고정시켜준다.
10. 바깥쪽 측판을 조립한다. 각 칸막이의 옆면과 뒤판 엣지에 본드를 바른 뒤 전기타카로 고정시켜준다.
11. 반대쪽 역시 같은 방식으로 조립하고 걸레받이와 상판도 조립한다.
12. 상판에서 측판의 접지면과 측판과 밑판의 접지면, 그리고 가운데 칸막이 몇 부분만 나사못을 박아준다.

Tip 12 이중보링을 하면 나중에 목봉처리를 할 수 있다. 좀 더 욕심을 내어 목봉처리를 하고자 하는 분들은 이중보링을 좀 더 깊숙이 뚫어준다. 목봉처리를 하지 않고 마감을 하겠다면 이중보링을 나사못 머리만 들어갈 정도로 얕게 뚫어준다.

13. 조립이 다 된 후 사포를 이용하여 모서리 면을 부드럽게 처리한다.
14. 헝겊이나 천 등에 마감재를 묻혀 문지르듯이 바른다. 건조 후, 섬유질이 거칠게 올라오면 그 부분을 사포로 정리해주고 다시 한 번 마감재를 덧바른다.


완성~!

간단한 구조지만 오디오 주변을 정리하는 데 유용한 CD장이다. 특히 반대구조로 1개를 더 만들면 보기와 같이 다양한 형태로 바꾸어 사용할 수 있다. 두 CD장 사이에 판재를 걸쳐놓으면 작은 액자나 소품도 장식할 수 있어서 다양한 연출을 할 수 있다.

하드웨어 협찬 : 헤펠레 코리아
도장재료 협찬 : 나무와 사람들
제작협조: 윤희진(협성대학교 조형대학원)
박윤선(협성대학교 조형대학원)


출처 : 산림웹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