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16일 화요일

목재가구 DIY - 사무용 책장


글·사진 / 김광렬 (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교수)
하루 종일 업무에 묻혀 정신없이 지내다 퇴근할 때쯤이면 정리가 안 된 서류들과 필기구들이 책상 위에 가득하다. 이럴 때 서류와 사무도구들을 정리할 책꽂이, 그리고 잊기 쉬운 공지사항 등을 알리는 칠판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생각이 들었다면 실천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칠판페인트부터 주문하고 판재 크기와 기능을 고려하여 적당한 목재를 구해보자.


준비물

재 료: 등대기 톱, 원형자, 전기 타카, 본드, 쇠자, 사포, 이중 보링 날, 40mm 스크루, 전기 드릴
마감재: 바니시, 칠판페인트, 12mm 목봉


제작 과정

1. 측판의 경사 부분은 도면을 참고하여 판재에 표시하고 등대기톱으로 자른다.

2. 뒤판 모서리 부분은 원형자, 또는 컵으로 1/4원을 그린 다음, 줄칼과 사포로 다듬는다.

3. 옆판과 밑판에 본드를 바른 후 전기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4. 뒤판도 같은 과정을 반복한다.

5. 임시 고정된 부분에 이중 보링을 하고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Tip 5 이중 보링을 할 자리를 미리 표시해두면 타카 자리를 피할 수 있고 일정한 보링 간격을 구할 수 있다.
6. 밑판, 뒤판과 함께 나머지 옆판도 전기 타카로 임시 고정하고 이중 보링,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7. 옆판, 뒤판, 밑판이 조립된 모습이다.

8. 서랍이 들어갈 중판을 뒤판과 밑판에 본드와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Tip 8 중판과 옆판에 들어갈 목재를 사진과 같이 지지대로 사용하면 쉽게 조립할 수 있다.

9. 임시 고정한 중판을 뒤판에 이중 보링을 한 다음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그리고 밑판에도 같은 방법으로 고정시킨다.

10. 중판과 옆판 사이에 들어갈 선반 부분도 위의 과정과 같이 반복한다.

11. 가운데 중간 칸막이 판도 본드 칠을 한 후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12. 임시 고정한 가운데 중판을 이중 보링한 후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13. 스크루로 고정이 끝났으면, 이중 보링한 위치에 12mm 목봉을 본드와 함께 넣어주고 플러그 톱으로 자른다.

14. 서랍 앞부분에 들어갈 손잡이를 만들기 위해 Ø20드릴로 뚫어준다.

15. 서랍을 본드로 임시 고정을 시킨다.

16. 서랍 옆과 밑부분을 이중 보링해준 후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17. 서랍 앞부분도 위 작업과 같이 이중 보링해준 후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대개의 경우 작은 서랍은 타카만으로도 충분히 견고하다.
18. 서랍의 이중 보링 구멍에 본드 칠 후 목봉으로 고정시켜 플러그 톱으로 마무리한다.

19. 서랍 측판에 레일을 달지 않고 여기에서는 서랍 바닥판에 목레일을 달아 부드럽게 열고 닫을 수 있게 해준다.

20. 서랍 완성된 모습.

21. 바니시 마감 후 칠판페인트로 도장할 부분 뒤판 테두리에 테이프로 붙인다. 원하는 자유곡선 모양을 커터로 오린다.


22. 칠판페인트를 결 방향으로 칠하고, 4시간 이상 건조, 사포질, 그리고 다시 칠한다.

23. 페인트가 완전 건조되면 테이프를 떼어내고 마지막으로 400번 사포로 부드럽게 사포질을 해준다.


완성~!

책상 위에 널려 있던 필기도구와 클립, 지우개, 도장, USB 등은 서랍 속으로, 자주 찾아보는 서류철을 책꽂이에, 계산기는 선반 위에……. 그리고 오늘의 명언을 칠판에 써두고 마음에 새겨보자. 가지런히 정리된 내 책상은 보기만 해도 깔끔하다. 내일 또 와서 힘차게 일해야겠다는 다짐이 선다.
도장재료 협찬 : 나무와 사람들
하드웨어협찬 : 헤펠레 코리아
제작보조: 신고은(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김태형(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출처 : 산림웹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