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16일 화요일

목재가구 DIY - 서랍 달린 거울


글·사진 / 김광렬 (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교수)
평범한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낯선 사람을 만나거나, 여행을 떠나기 전에 화장을 하듯이 정사각형의 틀에서 벗어나려 애쓴 거울을 바라보기 만 해도 마음이 설레고 달라지기를 바란다. 이번 호의 서랍 달린 거울 제작에는 목공예적 테크닉과 전문가용 공구 사용을 소개한다.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겠지만 터득하여 내 것으로 만든다면 앞으로 좋은 작업을 하는 데 멋있게 사용될 것이다.


준비물

공구와 소모품: 등대기 톱, 목공용 본드, 쇠자, 사포, 직각자, 줄자, 프러그 톱, 연필, 충전식 드릴, 드라이버, 전기 타카, 트리머와 날, 이중 보링날, 45mm스크루, 크레그 지그.
도색재료: 바니시, 붓 또는 스펀지, 스테인, 밀크페인트


제작 과정

1. 도면을 참고하여 오크집성목을 재단한 뒤, 재단된 재료의 표면을 사포로 #400까지 곱게 다듬어준다.

Tip 1 서랍과 같이 좁은 내부는 미리 사포질 해놓아야 마감할 때 번거롭지 않다.

2. 서랍 상세도면을 참조하여 테이블 소우에서 반턱짜임을 위한 홈을 만든다. 그 홈에 목공용 본드를 넣고 서랍 각 부분을 조립하면서 전기 타카로 고정시킨다. 이렇게 작은 서랍은 짜임을 하지 않고 본드와 타카로 조립해도 무방하다

3. 거울 틀에 연귀맞춤 촉을 넣기 위한 작업을 손쉽게 하기 위해 지그를 만든다. 사진과 같은 형태로 본드와 타카를 이용하여 만들어준다.

Tip 3 거울은 동네 거울집에서 도면대로 주문한다. 도면과 실제 거울의 크기가 다를 수 있으니 제작된 거울의 수치를 확인하여 거울 틀을 만들어야 한다.

4. 거울 틀을 조립하기 전에 거울이 들어가 고정되는 부분과 몰딩 부분을 도면에서 확인하여 미리 트리머로 가공한다.

5. 연귀모서리에 홈을 파기 위해 거울 틀을 본드로 가조립한 후 지그에 단단히 고정시키고 홈파기 작업을 한다.

Tip 5 2개의 촉을 넣기 위해서는 톱과 모서리 간격을 6mm로 고정한 다음, 거울 틀을 돌려가며 지그를 이용하면 가운데와 양쪽이 보기 좋은 간격으로 촉을 넣을 수 있다.

6. 톱날 두께가 3mm이므로 촉의 두께도 3mm로 만들어 연귀 부분에 본드 칠을 하고 촉을 끼워 넣어 결합한다. 클램프로 안전하게 고정시키면 견고한 구조를 얻을 수 있다.

Tip 6 연귀맞춤이 어렵다면 사진과 같이 맞머리짜임구조를 이용해도 좋다. 이때에 크레그 지그를 이용하면 간단하게 조립할 수 있다. 크레그 지그를 이용하면 사진과 같이 거울 틀 중간 버팀목도 쉽게 조립할 수 있다.

7. 거울 틀 조립 후 거울이 들어갈 부분에 거울을 놓고 연필로 체크하여 1~2mm 여유를 주고 트리머로 턱을 내주고 평칼로 직각 부분을 마무리해준다. 또한 거울을 고정시킬 십자 지지대 부분도 같은 방법으로 턱을 내준다.

8. 거울 틀 모서리 상단에 넣은 촉이 고정되었으면 등대기톱으로 밖으로 나온 촉을 잘라내고 평대패로 말끔하게 정리한다.

9. 거울을 고정시킬 십자 지지대가 들어가는 턱 양 끝 부분들을 정리하고 가조립을 해본다.

10. 트리머로 서랍박스 중간판이 들어갈 홈을 천판과 지판에 파준다. 트리머 날의 중앙 점과 끝 면의 거리가 45mm이란 것을 기억해두자.

11. 천판 뒤 양쪽에 거울 틀이 들어갈 부분에 거울 틀 두께의 절반만큼의 반턱을 내준다.

12. 서랍 중간판이 홈에 고정될 수 있도록 대패로 두께 조절을 해주고 크레그 지그를 이용하여 서랍박스 측판과 천판을 조립한다. 홈과 중간판이 잘 맞는지 살펴본 다음, 중간판들을 서랍박스 뒤쪽에서 밀어 넣고 뒤판을 조립한다.

14. 서랍 측판에 보조판재를 본드로 접착시켜준다.

15. 오크집성목이 단단하기 때문에 발톱이 들어갈 부분에 1mm 드릴날로 미리 구멍을 만들고 나무망치로 발톱을 고정시킨다.

16. 서랍박스 측판에 이중 보링 후 마감한 목봉을 프러그톱으로 깨끗하게 절단하여 거울 틀과 서랍박스를 마무리 한다.


도장하기

1. 400#까지 샌딩이 되었으면 라이트 월넛스테인을 한곳에 뭉치지 않도록 주의하여 조금 빠르고 넓게 펴 바르면서 원하는 색감이 나올 때까지 여러 번 덧칠한다. 스테인이 마르는 동안 서랍 앞판에 밀크페인팅을 한다.

2. 먼저 서랍 앞판의 깔끔한 칠을 위해 마스킹테이프를 사진과 같이 엣지 면에 일정한 간격으로 꼼꼼하게 눌러 붙인다. 그리고 밀크페인트를 도장하기 전에 발색을 좋게 하기 위해 젯소로 밑작업을 해준다.

Tip 2 마스킹 테이프를 붙일 때는 사포질로 마모된 모서리 부분을 감안해 1~2mm 정도 남겨두고 붙이는 것이 좋다. 이렇게 착색을 하면 엣지 면이 더욱 완성도 있게 마무리된다.

3. 젯소가 마르면 좋아하는 색상의 페인트를 칠을 한다. 빈티지한 느낌을 주기 위해 대비가 되는 색으로 여러 번 덧칠하는 것이 좋다. 페인트가 마르면 사포로 원하는 질감이 나타날 때까지 부분적으로 사포질을 한다.

4. 손잡이를 달기 위해 서랍 앞판의 두께를 주의하여 드릴로 홈을 판다. 손잡이로 사용할 예쁜 나뭇가지를 골라 홈 지름과 깊이에 맞게 칼로 깎아낸다.

5. 손잡이를 본드로 고정시킨 후 손잡이 끝 부분에 진한 색의 밀크페인트로 포인트를 준다. 서랍의 페인트가 다 마르면 거울 틀에 거울을 넣고 십자 지지대로 고정시킨 다음 서랍을 채워 넣는다.


완성~!

간단한 형태의 거울이지만 어떤 DIY 가구보다 정성이 많이 들어가는 소품이다. 지난 호에 제작한 화장대에 올려놓은 모습이 현대적이면서 조형적이어서 자못 우아해 보이기까지 한다.
제작보조 :신고은(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김태형(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출처 : 산림웹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