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16일 화요일

목재가구 DIY - 카페 의자


글·사진 / 김광렬 (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교수)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나니 정작 부부를 위한 날을 따로 챙기기가 어려웠던 오월이었다. 초여름 저녁에 부부가 저녁상을 물리고 오붓한 시간을 대화와 커피 한 잔을 마시며 보낼 필요가 있다. 부부만을 위한 특별한 의자를 만들어보자. 생각보다 구조가 간단하여 제작하기도 간편하고 크기도 적당하여 베란다나 침실에서 사용하기 부담스럽지 않을 것 같다.


준비물

재 료: 직소, 타카, 트리머, 원형 샌더, 드릴, 펀치, 플러그톱, 목공용 본드, 사포, 목봉 10Ø, 이중보링 날 10Ø, 나무망치, 스크루, 퍼티, 자, 연필
마감재: 바니시 오일, 장갑, 천


좌판 만들기

1. 버려지는 얇은 막대나 종이를 이용하면 330mm 원을 그리는 것은 쉽다. 선을 따라 목재를 가공하는 것은 직소를 이용한다. 물론 직소가 없다면 실톱대를 이용하면 된다.

2. 좌판은 신체에 직접 닫는 부분이기 때문에 곡면 처리를 해주어야 좋다. 여기에는 트리머와 5mm 날로 모서리 부분을 라운드 처리한다.

3. 조립하기 전에 모든 재료를 원형 샌더로 사포질을 한다.

4. 스크루로 고정되는 곳은 이중보링을 해주어야 하는데 드릴링 할 부분을 정확히 표시하여 드릴 날을 안착시키기 위해 펀치로 표시해준다.

5. 전대륜과 버팀목을 먼저 임시 고정시키기 위해 본드칠을 하고 타카로 고정을 해준다. 전대륜 상하 조립이 되었으면 다리와 고정시키는 것은 동일하다.

6. 전대륜과 버팀목 결합 부분에 이중보링 날로 목봉이 들어가 고정될 만큼의 깊이를 뚫어주고 스크루로 바로 고정시킨다.

7. 임시 고정시킨 다리 부분도 이중보링 후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8. 손잡이를 임시 고정시켜주는데 이 과정에서 손잡이 뒷부분에 띄어질 공간만큼의 지그를 만들어 지지해주면 일정한 간격으로 쉽게 작업할 수 있다.

9. 의자 등판을 타카로 임시 고정한 다음에 이중보링, 그리고 스크루로 다시 확실하게 고정시켜준다.

10. 골조가 완성되었다. 좌판을 부착하기 전 모습이다. 원목 색과 다른 색을 원하면 이때 페인트 칠을 하는 것이 좋다.

11. 좌판을 고정하는 것도 다른 작업처럼 본드를 칠한 후 타카로 임시고정해도 되지만 자세가 안정되므로 바로 이중보링 후에 스크루로 고정시켜주어도 좋다.

12. 팔걸이 부분도 다른 과정과 동일하게 해준다.

13. 좌판까지 고정되었다면 이제 마무리 단계이다. 한 번 앉아본 후 불편한 곳을 수정한다.

14. 이중보링한 곳의 상처 난 부분을 찾아 보수하고 목봉을 넣기 위한 준비를 한다.

15. 스크루 구멍에 본드를 넣은 다음 나무망치로 목봉을 수직으로 고정시켜야 다음 작업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

16. 남은 목봉은 플러그 톱으로 깔끔하게 잘라준다. 플러그톱을 사용해야 가구 표면에 흠집이 생기지 않는다.

17. 집성목이 연목이기 때문에 목봉을 박는 과정이나 보링할 때에 틈이 벌어지는 경우가 있다. 그러한 부분은 퍼티로 메우고 마른 후에 #400번 사포로 마무리한다.

18. 마감 사포질이 끝났으면 가구 표면의 먼지를 깨끗이 털어내고 스펀지나 천을 이용하여 바니시 오일로 마감작업을 한다.


완성~!

완성된 의자의 마감을 투명한 바니시로 하기 싫다면 원하는 취향의 페인트로 과감하게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 이 작은 의자에도 행복해하는 부부가 사용할 의자이기 때문이다.
침대 풋보드 앞에 놓인 아담하고 부드러운 의자는 서로 격식을 차리지 않는 부부에게 친밀감을 더해준다. 자! 커피 한 잔을 들고 대화로 서로의 마음을 도닥여 줄 아내와 남편이 되어봅시다.

도장재료 협찬 : 나무와 사람들
하드웨어협찬 : 헤펠레 코리아
제작보조: 신고은(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김태형(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출처 : 산림웹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