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16일 화요일

목재가구 DIY - 부부용 테이블


글·사진 / 김광렬 (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교수)
지난 6월호에 제작한 카페 의자와 어울릴 부부용 테이블을 계획하였다. 무더위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여름밤에 부부가 시원한 음료를 준비해 테이블에 마주앉아 대화를 나누었으면 좋겠다. 단순한 구조이면서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도록 배려하였다. 물론 의자는 테이블 밑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크기 조절을 하였고 컬러는 의자와 어울리도록 상판에만 빨간 밀크페인트로, 나머지 부분은 원목컬러로 마감하였다. 여름철 습기로 도료가 쉽게 마르지 않기 때문에 수성바니시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준비물

재 료: 전기 타카, 충전 드릴, 직각자, 줄자, 이중 보링 날, 플러그 톱, 쇠자, 45mm 스크루, 퍼티, 목봉, 사포 400번, 망치, 본드,
소모품과 마감재: 스크루, 목봉, 퍼티, 붓, 수성바니시, 밀크페인트


재단된 재료 표면 다듬기

1. 재단된 판재의 모서리를 라운드처리 하기 위해 트리머로 R값을 준다. 이때에는 클램프로 재료를 고정시켜야 한다.

2. 모서리 가공이 끝난 판재들을 넓게 펼쳐놓고 오비탈 샌더를 이용하여 표면을 다듬어 주면 빠르고 편리하게 마감할 수 있다. 전동공구의 진동으로 재료들이 흩어질 수 있으므로 한손으로 고정을 잘 해주어야 한다.

1. 먼저 에이프론을 조립해야 한다. 짧은 에이프론 마구리 부분에 본드 칠을 하고 긴 에이프론과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Tip 1 흐르는 본드가 있으면 나무로 만든 헤라나 물수건으로 깔끔하게 닦아낸다.

2. 다음은 조립이 끝난 에이프론에 다리를 고정시킨다. 접합될 다리 부분에 본드를 고르게 헤라로 펴 발라준 다음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3. 에이프론에 네 다리를 임시 고정시킨 모습이다. 여기에 다시 보강목 역할을 해주는 발판을 단다.

4. 다리의 보강목이 되고 발판이 될 목재를 도면을 참고하여 접합되는 부분을 표시한다.
이때는 진한 선으로 긋기보다는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흐린 선으로 표시하는 것이 마감할 때 편리하다.

5. 앞서 표시해둔 선에 맞게 본드 칠을 하고 판재의 중앙을 댄 다음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6. 다리의 보강목이 될 H프레임에 발판이 될 판재를 본드 칠 후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발판이 H프레임의 변형을 막아주고 사용할 때 발을 편하게 해준다.

7. 일정한 높이 간격으로 H프레임을 다리에 고정시키기 위해 표시한다. 다리에 본드 칠을 하고 H프레임과 타카로 임시 고정시킨다.

8. H프레임이 다리에 임시 고정된 모습.

9. 타카로 임시 고정한 모든 부분들을 이중 보링 날로 보링하고 스크루로 고정시킨다.

10. 상판이 될 부분에는 원하는 색의 액상형 밀크페인트를 골라 자유롭게 칠을 한다. 결 방향으로 붓질을 해야 마구리 면이 칠 흡수가 빠르게 된다. 건조가 다 되었으면 400번 사포로 거친 면을 없애준다. 혹시 나뭇결이 싫거나 두터운 도막을 원한다면 반복하면 된다.

Tip 10 마감도료는 인체에 무해한 천연도료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또한 쉽고 빠르게 마르는 무광 수성바니시를 선택하여 전체적으로 2~3회 칠하는 게 적당하다.

11. 상판이 마르고 있는 동안 이중 보링한 구멍에 본드를 넣고 목봉으로 마무리한다. 본드가 건조되면 플러그 톱을 이용하여 튀어나온 부분을 깔끔하게 잘라낸다.

12. 다리 프레임이 완성되었다. 상판이 올라갈 부분에 본드 칠을 하고 상판을 올려놓고 이중 보링 날로 보링하고 스크루를 이용해 고정한다.

13. 상판 모서리 부분에 스크루로 고정할 부분을 표시한다. 보링 간격이 너무 넓거나 좁지 않도록 주의한다.

14. 스크루로 고정된 곳에 본드를 넣고 목봉을 망치로 박아 넣는다. 본드가 마르면 플러그 톱으로 마무리한다.


완성~!

의자와 테이블을 베란다나 정원에 옮겨 놓는 사이에 아내는 시원한 음료수를 준비한다. 테이블에 앉아 있는 아내의 모습을 사진에 담고 싶은 마음이 든다. 정원 분위기가 바뀌어 기뻐하는 아내 모습이 더욱 사랑스럽게 보인다.

도장재료 협찬 : 나무와 사람들
하드웨어협찬 : 헤펠레 코리아
제작보조: 신고은(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김태형(협성대학교 가구디자인학과)



출처 : 산림웹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